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분야별정보

  • 복지
  • 경제
  • 환경/녹지
  • 안전/교통
  • 교육
  • 일자리
  • 부서/직원안내

지명유래

이인면(신영리)
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검은골[골]
내 용 [위치] 용수배기 북쪽 뒷산
[유래] 산이 경사가 심하고 숲이 우거진 산에 암석이 많고, 산에 오르면 거문고와 비슷한 덩덩소리가 발걸음을 옮길 때마다 나는 데서 유래한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말라직이[마을]
내 용 [위치] 신영교회 서쪽.
[유래] 시원하여 지나가다가 쉬어서 가는 곳이라 한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명태들[들]
내 용 [위치] 신영교회 남쪽.
[유래] 논을 명태를 주고 샀다 하여 명태이들이라고 한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뱀골[골]
내 용 [유래] 뱀의 형상을 닮았다 하여 그렇게 부른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산골[골]
내 용 [유래] 산이 많고 숲이 깊기 때문에 그렇게 부른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상나무골[골]
내 용 [유래] 상나무가 많다고 한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새터[마을]
내 용 [위치] 신영 2구 회관이 있는 곳.
[유래] 예전에는 아무도 안 살았는데 새로 집을 지은 곳이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섬배미들[들]
내 용 [위치] 원신영 서쪽.
[유래] 열마지기 논 가운데 섬이 있었다고 한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신학동(新鶴洞)[마을]
내 용 [위치] 학동 서쪽
[유래]학동 서쪽에 자리한 마을이라 신학동이라 부른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와룡리(臥龍里), 구레실[마을]
내 용 [위치] 新永里의 원 마을인 원신영 동쪽.
[유래] 용이 도사린 마을이라 飛天하는 형국이 있다 하며 곧은 줄기에 곧은 이무기 가 승천을 자주하는 마을인데, 靑龍의 꼬리가 가끔 비를 부르기도 하는 마 을이라 신성시하는 마을이었다. 구레실이라고도 부르는 마을이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용골[마을]
내 용 [위치] 신영리 동북쪽.
[유래] 지형이 용처럼 생겼다 해서 용골이라 부르는 마을이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용막골[마을]
내 용 [위치] 북데미 동북쪽.
[유래] 용막산 아래 새로 된 마을이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
지 명 용수배기(龍鬚배기)[마을]
내 용 [위치] 용막리 북동쪽.
[유래] 오룡쟁주형(五龍爭珠形)의 명당이 있다 해서 용수배기라 부른다.
테이블요약이 들어가는 부분입니다. 지 명 학골, 학마을, 학동[마을] 내 용 [위치] 원신영 서남쪽. [전설] 지금부터 약 300년 전에 절골이라는 작은 마을이 있었다. 이 곳에 김판서라는 사람 이 살고 있었는데, 마음이 고약하여 종들을 못살게 구는 일을 즐겨 하였다. 어느 날 김판서는 하는 일도 없이 심심하게 앉아 있었다. 그러던 중에 한 종이 다른 사 람과 이야기를 하면서 그의 앞을 지나는 것을 보게 되었다. 김판서는 그 종이 뒤에 오는 사람을 돌아보는 사이에 얼른 자기가 쓰고 있던 갓을 벗어서 그의 앞에 던졌 다. 그래서 김판서의 갓은 발에 밟혀 찌그러지고 말았다. 김판서의 입에서 당장 불 호령이 떨어졌다. "네까짓 상놈이 감히 양반의 갓을 밟다니 용서할 수가 없다. 얘들아! 이 놈을 묶어 놓고 매우 쳐라." 이렇게 되어 갓을 밟게 되었던 사람은 너무 많은 매를 맞고 그대로 병이 들어서 다 시 일어나지 못하고 저 세상 사람이 되었다. 원한이 가득찬 종의 아들은 그 집에서 뛰쳐 나가 버렸다. 그 후에 김판서도 큰 병에 걸려 죽고 말았다. 그런 어느 날 김 판서 집으로 한 스님이 찾아왔다. 그리고 김판서의 아들을 만나서 "당신 아버님의 묘 자리가 아주 좋지 않습니다. 그냥 두면 집안에 불길한 일이 일어날테니 다른 곳 으로 어서 옮기도록 하시오." 하고 당부하였다. 주인은 스님의 말을 따라 무덤을 파 옮기기로 하였다. 일꾼들을 동원하여 무덤을 파기 시작하였다. 얼마쯤 파 들어갔을 때 갑자기 "펑" 하는 큰소리와 함께 하얀 연 기가 피어 올랐다. 일하던 사람들은 기절할 만큼 놀라서 정신을 잃고 바라보니 파헤쳐진 무덤 속에서 학 두 마리와 매 한 마리가 솟아오르더니 학은 아래, 윗동 네로 날아가 앉고 매는 고개 위에 가서 앉았다고 한다. 사람들은 김판서가 살았을 때 나쁜 짓을 많이 하여 그런 괴변이 일어났다고 말하였 다. 그리고 학이 날아가 앉은 윗동네를 위학골, 아랫동네를 아래학골이라 불렀으며, 매가 앉았던 고개는 매봉재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. 김판서의 묘는 옆으로 옮겨졌 으며 앞에는 거북이 한 쌍이 있는데 거북이 등에는 김판서가 한 일을 적은 비문이 올려져 있다고 한다. 그리고 묘자리를 옮기라고 권했던 스님은 바로 김판서 때문에 죽은 종의 아들이라고 전해진다.

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면 담당자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.

최종수정일 : 2019-01-07 15:37

  • 정보담당자
  • 담당부서 : 시정
  • 담당자 : 박은옥
  • 연락처 : 041-840-2043
  • E-mail : ppak@korea.kr
충청국악원 공주유치 신바람공주 시티투어 예약

Quick

  • 정보화교육
  • 브랜드사이트
  • 스마트소통넷
  • 사전정보공표
  • 공주산림휴양마을
  • 공주한옥마을
  • 공주 하숙마을
  • 귀농귀촌종합센터
  • 공주환경성종합센터
  • 생활지리정보시스템
  • 헬프라인 내부고발 익명신고
  • 부패행위채용비리신고
  • 통계 홈페이지
  • 공주학아카이브 홈페이지